헤이 오르겔바우 – 300년 이상 뢰너 오르간건조의 전통을 유지해온 가족소유 회사

Orgelbau

음악과 수공업에 대한 사랑을 품고 전통과 가족의식이 결합하면, 위대한 것을 생성하게 됩니다. (Rhoen)지방의 우어슈프링겐(Urspringen)에서, 비범한 음량을 통한 미학으로 매혹을 하고, 청중에게 언제나, 부분적으로, 어떤 독특한 느낌을 전달하는 오르간이 제조되고 있습니다. 길이가 10 미터나 되는 세계에서 가장 오르간으로부터, 교회 오르간에 이르기 까지, 예배 시에 교구민들을 우아하고 세련된 음색으로 매혹시키고, 장엄한 미사나 성제를 드리도록 주는, 오르간과 복원된 오르간을 제조하는 헤이 오르겔바우사는 이러한 오르간의 음정세계에서 청중을 환희의 세계로 인도 합니다. 최고의 오르간 건조 기술과 믿음직한 수공업이 어우러져서 또한 전통의식과 백년의 경험이 여러분의 성취감을 만족시킵니다. 헤이 가족은 인터넷으로 헤이사를 방문하는 분들에게 그들의 경험의 스펙트럼의 범위를 추적 있는 가능성을 제공하고, 뢰너지방의 오르간 건조의 전통이 보유하는 다양성으로 깊은 감명을 것입니다. 오르간건조 기술은 하나의 칭호를 갖고 있는데, 것은 바로 Hey 입니다.

2017-02-15

The district craftsman master sended the greetings of the new President of the...(더)

2017-02-15

For the municipalities of Struth and Heyerode, two interesting new pipe organs...(더)